플러스풍수
플러스풍수[가입] 로그인 / 회원가입   검색        




이사택일 달력

생기복덕 황도일지 생갑순 월건길신 
        
임인년 을사월 ~ 병오월
sajuplus.net  
 1
 1
4 월
 2
 2
 3
 3
 4
 4
 5
 5
입하
 6
 6
 7
 7
 8
 8
 9
 9
10
10
11
11
12
12
13
13
14
14
15
15
16
16
17
17
18
18
19
19
20
20
21
21
소만
22
22
23
23
24
24
25
25
26
26
27
27
28
28
29
29
30
 1
5 월
31
 2
해당하는 남자 연령 해당하는 여자 연령
3, 11, 19, 27, 35, 43, 51, 59, 67, 75, 83, 91, 99, 107 2, 9, 17, 25, 33, 41, 49, 57, 65, 73, 81, 89, 97, 105
길흉예시 생기복덕
황도일지
생갑순
월건길신
생기복덕법과 황도일지 생갑순 등을 클릭하시면 개략적인 설명을 보실 수 있습니다.
생기복덕법의 길일 생기, 복덕, 천의
황도일지의 길일 청룡도, 명당, 금궤, 대덕, 옥당, 사명
생갑순(연에 따른 일진) 인신사해년 - 갑인 갑신순, 자오묘유년 -갑자 갑오순, 진술축미년 - 갑진 갑술순
월건길신 1월-오신 , 2월-묘신, 3월-사술, 4월-미술, 5월-유자, 6월-해자, 7월-오인, 8월-묘인, 9월-사진,10월-미진, 11월-유오, 12월-해오
ㅇ택일방법
1.부부가 모두 길한 날을 찾을 수 없으면, 가장 위주로 선택을 합니다.
2.만 나이가 아닌, 우리가 사용하는 나이를 적용합니다.
3.생기복덕 => 황도일지 => 생갑순 => 월건길신 순으로 찾아나갑니다.
4.생기복덕 => 황도일지 => 생갑순 정도만 만족해도 됩니다.
5.위 달력상단의 [생기복덕],[황도일지],[생갑순],[월건길신] 순으로 체크하여 좋은 날짜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나의 정보pungsu.sajuplus.net  
성별    43 세
생일
생시 시  분  

길일확인


[복채를 내지 않으면 복이 달아납니다]

사주플러스는 사람의 운명을 연구하는 철학 사이트 입니다..
이용하시는 분들은 자신을 위해서라도 복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사이트의 홍보나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유용한 글 등
복채론1,   복채론2
사이트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어떤 방법도 좋습니다.
사이트 이용이 도움이 되었다면 자신의 그릇 크기에 따라
자신이 생각한 방법으로 적절한 댓가를 지불하시기 바랍니다.
 

처음 오신 분은 공지사항을 먼저 보시고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사주플러스의 모든 프로그램은 누구나 무료로 이용 가능합니다.

플러스만세력
플러스만세력
플러스운세력
플러스운세력
플러스궁합
플러스궁합
플러스명리학
플러스명리학
 
플러스한자사전
플러스한자사전
플러스작명감명
플러스작명감명
플러스당사주
플러스당사주
플러스토정비결
플러스토정비결
 
플러스관상
플러스관상
플러스손금
플러스손금
플러스타로
플러스타로
플러스매화력
플러스매화력
 
플러스구성학
플러스구성학
플러스풍수
플러스풍수
플러스택일
플러스택일
사주플러스
사주플러스
사용하시면서 불편하거나 개선되었으면 하는 부분 등은 지적해 주시면 최대한 반영토록 하겠습니다.



공지사항
[손님]


최근 글
[손님]





인기 글
[손님]

사주풀이마당
[손님]

궁합풀이마당
[손님]

유명인사주풀이
[손님]



질문답변마당
[손님]

최근 댓글
[손님]
[등푸른원]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남편분은 병병병존 광역 역마에 일지에도 역마를 깔고 시지 지살까지, 어디 한 군데 머무를 래야 머무를 수가 없는 사람입니다. 게다가 비견격에 비겁과다로 자기를 우선하는 경향이라 자신에게 맹목적으로 순종하는 여성, 또는 간섭 하지 않는 배우자를 선호할 확률이 높습니다. 그러다보니 아무래도 불화, 갈등이 생길 일도 많을 수밖에 없고요. 일지 홍염을 가졌으니 붉고 고운 꽃에 벌나비가 날아들듯이 사람들이 꼬이는 기질에 거의 양팔통이나 다름없는 사주라 집에 머무르기 어렵고 대인관계도 좋아 사람도 많으며 하는 일도 정력적이라 항상 바쁘고 부지런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도전하고 일을 벌이는 힘이 강해 다이나믹한 면모가 있으니 아무래도 여성들과 접할 기회도 많을 거고요. 남은 것은 글쓴이 님의 선택입니다. 세상 만사는 모두 내 선택에 달려 있을 뿐이지, 절대 내 마음대로 바꿀 수가 없습니다. 내 자식도 내 마음대로 되지 않는데, 배우자가 내 마음 대로 고분고분 인형처럼 되겠습니까? 있는 그대로를 수긍하며 살 것이냐, 바꿀 수 없는 것을 바꾸려 투쟁하며 살 것이냐, 비용 편익 분석에 따라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더 많은 관계니 그냥 속 시원하게 끝낼 것이냐, 이 모든 게 선생님의 선택지로 남았을 뿐입니다. 그 누구도 이에 대해 이렇다 저렇다, 또는 이래라 저래라 해서도 안 되고 할 수도 없습니다. 응원합니다~

토론마당
[손님]